전체메뉴
버닝썬 대표 “2000만원 줬다” vs 前경찰관 “받은적 없다”
더보기

버닝썬 대표 “2000만원 줬다” vs 前경찰관 “받은적 없다”

구특교 기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13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조사서 다른 진술… 대질 검토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자들을 같은 날 한꺼번에 불러 조사했지만 진술이 서로 엇갈려 대질신문을 검토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6일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직 경찰 강모 씨(44)와 강 씨가 임원으로 있는 화장품 회사 부하 직원 A 씨,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 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미성년자가 이 클럽에 출입한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이 씨가 강 씨의 지시를 받은 A 씨에게 2000만 원을 건넸고 이 돈이 강남경찰서 직원 등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강 씨 측에 2000만 원을 준 건 맞지만 (이 돈을) 경찰에 전달하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강 씨는 “2000만 원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이 씨와 상반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수사 초기 “이 씨에게서 2000만 원을 직접 받았다”고 진술했지만 이후 “돈을 받은 적도, 전달한 적도 없다”는 식으로 말을 뒤집었다. A 씨는 지난달 본보 인터뷰에서는 “내가 직접 운전한 차 안에서 경찰관 2명이 230만 원을 받았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세 사람의) 진술 내용을 면밀히 분석한 뒤 대질신문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주요기사
#버닝썬#경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