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왜곡 발언 3인-손혜원 포함… 국회윤리위, 18개 징계안건 상정
더보기

5·18 왜곡 발언 3인-손혜원 포함… 국회윤리위, 18개 징계안건 상정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08 09: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윤리위)가 7일 전체회의를 열고 ‘5·18민주화운동 왜곡 발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 징계안 등 18건을 상정했다. 징계안은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자문위) 심사를 거쳐 국회 본회의 표결 절차를 밟아 처리된다. 실제 징계 결정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박명재 윤리위원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자문위에 4월 9일까지 의견을 구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자문위 심사 기간은 여야 합의로 1개월 연장할 수 있다. 이후 자문안을 토대로 윤리위 의결을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 수순을 밟는다.

이날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5·18 왜곡 발언 건의 우선 처리를 부대 의견으로 제시했고 한국당은 손 의원 건의 신속 처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사안이 시급하거나 중대한 안건에 대해서는 자문위가 합리적으로 처리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의견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여야 의원들은 회의 시작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민주당 의원들이 ‘5·18 망언 의원 제명’이라는 피켓을 노트북에 붙이고 회의장에 입장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했다.

주요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5·18 왜곡#손혜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