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의사가 환자에게 ‘죽음 선택지’ 제시 논란
더보기

日, 의사가 환자에게 ‘죽음 선택지’ 제시 논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3-08 03:00수정 2019-03-08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말기 아닌 환자에 투석중단 제시
확인서 받고 치료중단… 결국 숨져, “환자 권리” “윤리 위반” 찬반논쟁

의사가 환자에게 ‘죽음’이라는 선택지를 줘도 될까. 중병 말기가 아니라 치료를 계속하면 목숨을 이어갈 수 있는 환자한테 말이다.

7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8월 9일 도쿄 훗사(福生)병원에 한 여성 환자(당시 44세)가 방문했다. 이미 5년간 다른 진료소에서 투석 치료를 받고 있었던 그는 혈액정화용 침을 꽂는 혈관이 좁아져 훗사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투석을 그만두는 것도 선택지 중 하나”라며 “투석 중단 시 곧바로 죽음에 이를 것”이라고도 했다.

환자는 “투석은 그만하자”며 중지를 선택했다. 의사는 환자의 남편(당시 51세)을 불러 재차 의사를 확인했다. 환자가 의사(意思) 확인서에 서명했고 치료는 중단됐다.

닷새 후 이 여성은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병원에 입원했다. 하루 뒤 여성은 남편에게 “투석 치료를 다시 받고 싶다”고 했다. 남편도 치료 재개를 요구했다. 하지만 의사는 확인서에 서명한 것을 떠올리며 투석 대신 고통을 완화해주는 치료를 했다. 이 환자는 이틀 후 숨졌다. 계속 투석 치료를 받았으면 여성은 약 4년간 더 살 가능성이 있었다.

주요기사

담당 의사는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확한 의식이 있을 때 ‘치료 중지’라는 환자의 확고한 의사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일본투석의학회의 2014년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환자의 상태가 극도로 좋지 않을 때’에 한정해 투석을 중지할 수 있다. 학회 측은 훗사병원 의사에 대해 “환자의 자살을 유도했다. 의사 윤리를 어겼다”고 비판했다.

온라인과 소셜미디어에는 “투석 중지 의견을 먼저 제시한 의사도, 죽음을 선택한 환자도 이해가 간다” 등 해당 의사에 대해 동정적 의견이 더 많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의사#환자#투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