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조국 수석에게 “인도네시아 한국기업 임금체불사건 공조” 지시
더보기

文대통령, 조국 수석에게 “인도네시아 한국기업 임금체불사건 공조” 지시

뉴스1입력 2019-03-07 15:15수정 2019-03-07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新남방정책 악영향…노동부·경찰청·법무부 등 협력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2019.2.25/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게 ‘인도네시아에서의 한국기업 임금 체불 사건’과 관련, “인니 당국과 수사 등 대응방안을 적극 공조하라”고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문 대통령은 조 수석에게 인도네시아 임금 체불 사건과 관련해 인도네시아 당국에 수사 및 형사사법 공조 또는 범죄인 인도 등 대응방안을 적극 공조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노동관을 통해 임금체불 규모와 피해사실 등을 신속히 파악하고 유사 사례를 긴급 점검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인도네시아 당국 현지 공관에서 자료를 넘겨받는대로 바로 내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법무부는 이미 체결된 범죄인도조약 및 형사사법공조조약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동남아에 있는 우리 한국기업들이 현지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이런 사건들로 인해 해당 국가와의 신뢰 및 협력관계가 훼손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新)남방정책’의 주요국가 중 하나다. 하지만 (주)에스카베(SKB) 사태로 해당 정책이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SKB사태는 인도네시아 브카시 소재 봉제업체 SKB 대표 김모씨가 지난해 10월5일 직원 3000명에게 월급을 주지 않고 잠적하면서 불거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