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OECD도 한국 성장률 전망 2.6%로 낮춰… 세계경제 성장률 3.3%로 하향
더보기

OECD도 한국 성장률 전망 2.6%로 낮춰… 세계경제 성장률 3.3%로 하향

세종=이새샘 기자 입력 2019-03-07 03:00수정 2019-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종전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은 2.6%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OECD는 6일(현지 시간) 내놓은 ‘세계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이 2019년과 2020년 모두 2.6%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작년 11월 전망치에 비해 올 성장률 전망은 0.2%포인트 줄고 내년 성장률 전망은 0.3%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OECD의 올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정부 예상(2.6∼2.7%)과 비슷한 수준이다.

OECD가 한국의 성장 전망을 낮춰 잡은 것은 국제 교역량이 줄어드는 데다 세계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기 때문이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이 대외 경제 부진에 따라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본 것이다. 다만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과 낮은 물가상승률 덕분에 국내 수요가 일정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역시 지난해 11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아진 3.3%로 내다봤다. 최근 중국과 유로존의 경기가 둔화하고 주요국 간 무역 긴장이 지속되면서 성장 모멘텀이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경제가 위축될 위험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봤다. 이에 따라 OECD는 미국의 올해 성장률이 당초 전망보다 0.1%포인트 줄어든 2.6% 선이 될 것으로 봤다.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1.8%에서 1%로 대폭 낮췄다.

주요기사

세종=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oecd#한국 경제성장률#세계경제 성장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