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UFG 훈련도 폐지… 3대 한미 연합훈련 모두 사라져
더보기

UFG 훈련도 폐지… 3대 한미 연합훈련 모두 사라져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3-07 03:00수정 2019-03-07 0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월말에 한국 단독 ‘을지태극연습’
예비역장성단 “허수아비 동맹 우려”, 러셀 前차관보 “끔찍한 실수” 비판
한미 연합 군사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이 올해부터 폐지되고 이를 대체하는 새로운 한국 단독 민관군 합동 연습인 ‘을지태극연습’이 5월 말 실시된다. 최근 키리졸브(KR) 독수리훈련(FE) 종료 결정에 이어 UFG까지 폐지되면서 ‘3대 한미 연합훈련’이 모두 사라지게 됐다.

군 당국자는 6일 “정부 주관의 ‘을지태극연습’을 5월 27∼30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습은 외부 무력 공격 시 군의 독자적 작전능력 배양과 테러, 대규모 재난재해 대응 등 포괄적 안보 개념을 적용해 실시한다. 한미 군은 UFG를 대체하는 연합 지휘소연습(CPX·컴퓨터 워게임)을 8월경 실시할 방침이다. KR를 대체한 ‘동맹(Dong Maeng)’처럼 훈련 명칭을 바꾸고, 규모도 대폭 축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미 하노이 핵담판 결렬 직후 기자회견에서 예고한 대로 주요 연합훈련의 잇단 폐지 및 축소가 현실화되면서 동맹의 근간인 연합 방위태세가 허물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6·25전쟁 영웅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과 역대 국방부 장관 등 예비역 장성 450여 명이 참여하는 ‘대한민국수호 예비역 장성단’은 이날 연합훈련 재개 촉구 성명에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포기 의사가 없다는 사실이 재확인됐는데도 한미 양국이 연합훈련의 축소 중단을 결정한 것은 대한민국 안보와 동맹의 보루를 허무는 무책임의 극치”라며 “훈련 없는 연합 방위태세는 ‘허수아비 동맹’”이라고 비판했다.

미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도 거세다. 대니얼 러셀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5일(현지 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관련 전문가 대담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 결정은 ‘끔찍한 실수(dreadful mistake)”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관련기사

워싱턴포스트(WP) 칼럼니스트인 헨리 올슨도 5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값진 협상 칩을 공짜로 줘버렸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는 트럼프 대통령의 실수”라고 비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최지선 기자
#한미 연합군사훈련 축소#을지태극연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