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中과 미세먼지 공동 인공강우 추진”
더보기

文대통령 “中과 미세먼지 공동 인공강우 추진”

한상준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3-07 03:00수정 2019-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경 편성해서라도 역량 집중, 30년된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
中 “미세먼지 中서 간 근거 있나”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티타임’ 회의에서 “미세먼지 고농도 시 한국과 중국이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며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추가경정예산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에 이어 다시 미세먼지 대책을 지시한 것은 미세먼지 늑장 대응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 지시에 대해 “한국의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왔다는 주장에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미세먼지 형성 원인과 해결책은 과학적인 태도에 근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미세먼지를 국가재난사태에 포함시키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 등 국회에 계류 중인 미세먼지 관련 법안 중 일부를 13일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중국#미세먼지 긴급대책#인공강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