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재판청탁 의혹, 나와 무관…어떠한 개입도 안 했다”
더보기

박지원 “재판청탁 의혹, 나와 무관…어떠한 개입도 안 했다”

뉴스1입력 2019-03-05 19:46수정 2019-03-05 1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법원 계류 사건에 왈가왈부 옳지 않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5일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사건’ 당시 재판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로서 당시 여당의 홍보비 사용과 비교해 조사의 형평성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중앙선관위, 검찰의 편파 수사에 거당적 차원에서 강력하게 투쟁했지만 검찰기소 후 재판과정에서는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2심 무죄 선고로 검찰 항고 후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인 사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도 않다고 생각한다”며 “저와는 무관함을 거듭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전·현직 법관 10명을 기소하며, 이민걸 전 법원행정처 기조실장이 2016년 10~11월 박선숙·김수민 등 당시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 대한 재판부의 보석허가 여부 및 유·무죄 심증을 파악해 같은당 소속 A 국회의원에게 전달한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선 A 의원이 박지원 의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