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상공인 지원 플랫폼’ 25곳 설치, 금융-경영개선 등 원스톱 상담
더보기

‘소상공인 지원 플랫폼’ 25곳 설치, 금융-경영개선 등 원스톱 상담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3-05 03:00수정 2019-03-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2022년까지 각 자치구에 생활상권도 4년간 60곳 조성
장기저리대출 1조5000억원 확대
소상공인이 금융 및 경영 개선 상담을 한꺼번에 받을 수 있는 ‘소상공인 종합지원 플랫폼’이 생긴다.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한 생활상권 60곳도 조성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 소상공인 지원 종합계획’을 4일 발표했다.

종합계획은 △소상공인 자생력과 성장역량 제고 △경영비용 부담 완화와 사회안전망 강화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 △건강한 자영업 생태계 조성으로 구성됐다.

소상공인 종합지원 플랫폼은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한 역점 사업이다. 종합지원 플랫폼은 소상공인 금융을 지원하는 서울신용보증재단의 기능을 확대한 것이다. 금융업무 위주의 지원에서 소상공인 개인과 지역상권에 맞는 금융상품을 개발하고 창업 컨설팅과 공동 브랜드 개발도 돕는다. 자영업 진입·운영·성장기·퇴로기별로 지원하는 생애주기별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지금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본점 자영업지원센터에서만 제공하고 있다. 종합지원 플랫폼은 2022년까지 현재 서울신용보증재단 17개 지점을 25개로 늘려 자치구마다 하나씩 들어선다.

주요기사

2022년까지 생활상권 60곳을 만든다. 교통시설 공공기관 교육시설 집적도 등을 고려해 지정한 정주(定住)인구 활동 중심지를 기준으로 반경 800m 안팎의 상점을 살리자는 취지다. 생활상권 한 곳당 3년간 25억 원을 투입해 지역 특성과 주민 소비 패턴을 분석한 경영전략과 아트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올해 시범적으로 강북지역에 10곳을 둘 예정이다.

중소기업 경영 안정을 위한 장기 저리 대출인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난해 1조 원에서 올해 1조5000억 원으로 늘린다. 2022년까지 매년 1000억 원씩 추가한다. 금리는 2.0∼2.5%로 동결한다. 서울신용보증재단 심사를 거쳐 채무 상환 의지가 있다고 판단된 ‘성실실패 자영업자’의 장기 채권을 소각하고 원금을 90%까지 감면해준다.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상가임대차 관련 지원 범위를 넓힌다. 젠트리피케이션 지역의 장기안심상가를 현재 108개에서 2020년까지 200개로 늘리고 임대·임차인 상생협력기간도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한다. 서울 주요 상권의 임대료와 권리금을 전수조사해 올해 안에 통상임대료를 발표하기로 했다. 상가임대차 분쟁이 발생해 시가 조정에 나설 때 통상임대료를 지표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소상공인 사업체는 서울지역 전체 사업체의 84%(68만7753개)에 이른다. 종사자는 120만7180명이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소상공인 지원 플랫폼#생활상권#장기저리대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