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김경수 면회…“하루 빨리 돌아왔으면”
더보기

박원순, 김경수 면회…“하루 빨리 돌아왔으면”

뉴시스입력 2019-03-02 18:49수정 2019-03-02 1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금 야윈듯 했지만 눈빛은 여전"
"온통 경남 도정과 세상 걱정 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된 같은당 김경수 경남지사를 면회했다고 2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김경수 지사를 만나고 왔다”고 밝혔다.

그는 “조금 야윈 듯 했지만 눈빛은 여전했다. 온통 경남도정과 세상에 대한 걱정뿐이더라”라며 “제가 오히려 힘 받고 돌아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그의 생각과 마음이 고스란히 담겼던 책 ‘사람이 있었네’가 재출간됐다는 반가운 소식도 접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시장은 그러면서 “그가 하루빨리 우리 곁으로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1월30일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컴퓨터 등 업무방해 혐의에는 징역 2년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선고와 동시에 김 지사 직무가 정지되면서 경남도정은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가 맡고 있다.

김 지사는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중 2016년 12월4일~지난해 2월1일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 기사 7만6000여개에 달린 댓글 118만8800여개의 공감·비공감 신호 8840만1200여회를 조작하는 데 공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민주당은 김 지사가 현직 도지사로 도주 우려가 없고 경남도정 공백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보석과 불구속재판을 요구하고 있다. 보석 신청은 이르면 이달 중순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가 보석으로 풀려나면 경남지사 업무를 다시 수행하면서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을 수 있지만 2심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가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