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괜찮은 사람” 관계유지 강조한 트럼프
더보기

“김정은 괜찮은 사람” 관계유지 강조한 트럼프

하노이=문병기 기자 입력 2019-03-01 03:00수정 2019-03-01 04: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트럼프 핵담판 결렬]정치체제-세대 다르다는 건 인정 “일어나서 (회담장을) 박차고 나온 것은 아니다. 악수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하노이 선언 합의가 결렬된 28일 정상회담의 마지막 순간에 대해 이렇게 묘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분위기는 아주 좋았고 우호적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생산적인 이틀을 보냈다. 서로 간의 따뜻함이 있었고 이런 따뜻함은 유지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계속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일단 관계는 계속 유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에 대해 “그는 괜찮은 사람(quite a guy)이고 대단한 인물(quite a character)”이라고 했다. 초유의 합의 실패로 귀결된 하노이 정상회담이 그동안 과시했던 김 위원장과의 ‘친구 관계’의 파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다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차이를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우리는 36시간 전보다 분명히 가까워졌다”면서도 “김 위원장과 대통령은 매우 다른 정치체제를 갖고 있고, 세대도 다르다는 점을 덧붙이고 싶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매우 다른 체제다. 그건 사실이다”며 맞장구쳤다. 독재국가 북한의 지도자인 김 위원장과 결단의 무게가 다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하노이=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김정은#트럼프#정치체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