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이돌급 외모’로 인기… 트럼프에 돌직구 질문
더보기

‘아이돌급 외모’로 인기… 트럼프에 돌직구 질문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3-01 03:00수정 2019-03-01 04: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지서 화제 채널A-동아일보 기자들

지난달 27일(현지 시간)부터 이틀간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취재하기 위해 전 세계 취재진이 베트남 하노이로 몰려든 가운데 현지에서는 동아미디어그룹 기자들의 활약이 화제였다. 날카로운 질문을 던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긴장시켰고 ‘아이돌급’ 외모로 종횡무진 취재 현장을 누벼 현지인들 사이에서 유명해지기도 했다.

회담 기간 전부터 하노이에서 리포팅을 해 온 백승우 채널A 기자는 현지에서 한류스타 못지않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한 베트남 현지인이 백 기자가 길거리에서 취재하고 있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자 빠르게 현지인들 사이에 퍼져나가면서 현지 언론까지 백 기자에게 관심을 보인 것. 현지 매체 ‘징(Zing.vn)’은 “하노이 출근길에 생기를 불어넣은 한국 기자”라며 백 기자를 소개했다.

28일 회담 결렬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막힘없이 답변을 이어오던 트럼프 대통령은 유독 마지막 질문에 “말하고 싶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미국이 대북제재와 압박을 강화할 것인가”라는 김정안 동아일보·채널A 워싱턴 특파원의 질문 때문이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당황하는 듯하더니 “현재 굉장히 강력한 제재가 있는 상황에서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한 뒤 “북한 주민들도 생계를 이어가야 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답변 후 회견장을 떠나 워싱턴으로 향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관련기사
#동아일보기자#트럼프#회견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