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구본진의 필적]〈48〉차돌 같은 김시현
더보기

[구본진의 필적]〈48〉차돌 같은 김시현

구본진 변호사·필적 연구가입력 2019-03-01 03:00수정 2019-03-01 0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밀정’에서 배우 공유가 열연한 김우진의 실제 모델은 ‘한국의 레지스탕스’로 불리는 김시현 선생이다. 선생은 1923년 경찰 황옥 등과 함께 조선총독부에 투척할 폭탄을 반입하다가 대구에서 체포돼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1931년 독립동맹을 조직해 활동하다가 잡혀 일본 나가사키로 압송돼 5년간 복역했다. 광복 후 2대 국회의원을 지냈지만 김구 선생 암살 사건의 배후 조종자가 이승만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고 암살하려다가 실패했다. 사형을 선고받고 무기징역으로 감형받아 복역하다 4·19혁명으로 풀려났다.

선생의 글씨는 곧은 직선 위주이고 모서리에 각이 많이 졌다. 이를 보면 의지가 강하고 꾸밈이 없는 성향이었다. ‘事’(사), ‘也’(야) 등에서 보듯이 작은 글씨에서도 마지막 부분을 길게 늘어뜨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기세가 강하고 각오가 있는 사람의 특징이다. 매우 좁은 글자 간격이나 글자의 구성 부분 사이 간격을 보면 스스로 판단하고 자존심이 강한 것을 알 수 있다. 눌러쓴 글씨에서 강한 필압을 느낄 수 있고 네모반듯한 형태에서 곧이곧대로 행동했음을 알 수 있다.

선생은 사회운동가들의 전형적인 필체와는 좀 다르다. 세로가 짧고 ‘同’(동) 등에서 밑부분이 윗부분보다 넓어서 용기가 있는 편이 아니고 안정 지향적이다. 넓은 행 간격을 유지하고 모서리각이 가파르지 않은 것을 보면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싫어하고 조심스러웠을 것이다. 깨알같이 작은 글씨를 보면 치밀하고 신중하며 현실감각이 있고 근신하며 겸손했을 것으로 보인다. 첫 글자가 작아서 과시욕도 작다. 선생은 타고난 저항정신 때문이라기보다는 불의에 저항하기 위해 투쟁했을 것이다. 평생을 독립운동에 바치다가 십수 년 동안 복역하고도 이승만 저격 사건으로 건국훈장을 받지 못한 것은 안타깝다. 선생을 겨레의 마음에 담아 두기만 해야 하는 것일까.

구본진 변호사·필적 연구가
주요기사
#김시현 선생#4·19혁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