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협업 플랫폼 ‘라인웍스’ 日시장 점유율 1위
더보기

협업 플랫폼 ‘라인웍스’ 日시장 점유율 1위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2-28 03:00수정 2019-02-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버는 자회사인 ‘웍스모바일’을 통해 기업용 협업 플랫폼 ‘라인웍스’를 제공해 일본 기업용 협업 플랫폼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라인웍스는 메신저, 메일, 드라이브 등 사내 외 업무 협업에 필요한 다양한 도구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2016년 1월 일본에 공식 서비스를 출시했다.

웍스모바일은 지난해 ‘라인 메신저’와의 협력을 통해 직장 동료는 물론 외부고객들과도 소통이 가능한 ‘라인 연동 기능’으로 일본 시장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후 일본 3대 통신사인 NTT도코모, KDDI, 소프트뱅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금융법에 따라 높은 보안 수준을 요구하는 금융업계의 노무라증권과 동경해상보험을 주요 고객으로 유치했다.

라인웍스는 특히 현장과 신속한 소통이 중요한 건설업계와 부동산업계 기업들에 인기가 많다. 프랜차이즈형 부동산업이 발달한 일본에서 1000명 이상의 임직원을 보유한 부동산 기업은 모두 라인웍스를 통해 현장 점포와 소통하고 있다. 라인웍스는 2017년 일본의 비즈니스 채팅 시장에서 점유율 30%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오피스365와 구글의 G-Suite가 10여 년 전부터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지만, 비즈니스 채팅 시장을 집중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라인웍스가 매년 4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3회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했으며, 버그 수정 등 수백 건의 크고 작은 개선 작업을 통해 사용자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바로잡는 서비스도 호평을 받고 있다. 연간 계약을 기준으로 96%의 회사가 라인웍스와 재계약을 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r&d가 희망이다#네이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