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해신공항 반대’ 100만명 국민청원 시작
더보기

‘김해신공항 반대’ 100만명 국민청원 시작

강성명 기자 , 강정훈 기자 입력 2019-02-20 03:00수정 2019-02-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확장안은 정략적 결정의 산물”… 부울경 시민단체들 본격 활동
가덕도 등 특정 후보지는 안밝혀
김해신공항 반대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는 1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신공항 반대’ 100만 국민청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민운동본부 제공

시민단체가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을 반대하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부산과 울산 경남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김해신공항 반대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100만 국민청원 부울경 범시민운동본부’는 18일 부산시의회와 경남도청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공항을 확장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만드는 정부의 신공항 건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다음 달 26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운동을 벌인다.

운동본부는 “김해공항 확장은 소음 고통과 충돌 위험을 안겨줄 뿐 대통령이 공약한 관문공항의 역할은 할 수 없다. 김해공항은 현 공항으로 유지하되 새로운 국제공항은 24시간 운영되고 안전성과 확장성이 보장되는 후보지에 건설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해신공항은 2016년에 이뤄진 정략적 결정의 산물”이라며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은 영남 5개 시도가 신공항 후보지로 가덕도와 밀양을 두고 극단적으로 대립하던 상황에서 지역 간 갈등을 회피하려는 미봉책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운동본부는 관문공항 후보지로 가덕도를 공약한 오거돈 부산시장과 달리 특정 후보지를 적시하지 않고 ‘24시간 안전성과 확장성이 보장되는 후보지에 새 공항을 건설할 것’을 촉구했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 사업은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을 놓고 10년 넘게 논란을 빚었다.

주요기사

이에 국토교통부는 2016년 9월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용역을 바탕으로 김해공항 확장안을 발표해 갈등은 일단락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기본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어 길이 3.2km의 활주로 1개를 신설하고 국제선 터미널 및 계류장을 건설하는 등 김해신공항 건설 방안을 발표했다. 내년 상반기에 기본계획안을 고시하고 하반기에 설계에 들어가 2021년 착공, 2026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지역 시민단체와 일부 정치권은 신공항 건설에 따른 장기 수요예측과 안전·소음에 문제를 제기하는 상황이다. 국민 청원을 진행 중인 운동본부에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과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 허성곤 경남 김해시장, 변광용 경남 거제시장, 민주당 박재호 김해영 최인호 의원 등 10명이 참여한다.

공동대표단 32명에는 류경화 김해 신공항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박영강 신공항교수회의 공동대표, 정기수 부산 북구의회 의장 등이 합류했다.

부산시와 울산시, 경남도 등 지자체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자체적으로 꾸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중간보고를 근거로 국토부의 정책 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검증단에 따르면 국토부는 소음 피해 규모가 46.3km²에 2716가구라고 보고 있지만 신설 활주로에 따른 이착륙 방향이 김해 시내를 관통하면서 영향 지역 59.7km²에 김해 3만3000가구, 부산 1833가구 등 3만4833가구로 확대된다고 주장한다. 국토부의 활주로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임호산, 경운산, 오봉산 등 장애물로 악천후 때 충돌 위험이 상존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강성명 smkang@donga.com·강정훈 기자
#김해신공항 반대#100만명 국민청원 시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