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통령이 직접 거론… 다시 달아오르는 동남권 신공항 논란
더보기

대통령이 직접 거론… 다시 달아오르는 동남권 신공항 논란

한상준 기자 , 조용휘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2-14 03:00수정 2019-02-15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리실서 사업검증’ 언급
발로 밟으면 전기 생산… 文대통령 ‘지역경제 투어’ 부산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시에서 발로 누르는 힘이 전기로 변하는 ‘압전 에너지’를 시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을 찾아 지역 최대 현안인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서 검증 논의를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신공항 문제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동남권 신공항은 부산, 울산, 대구, 경남, 경북 등 5개 광역자치단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려 있는 데다 부산시와 국토교통부의 의견도 달라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文 “결정 내리느라 사업 늦어져서는 안 돼”

문 대통령은 이날 여섯 번째 지역 경제 투어의 일환으로 부산을 방문해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부산 시민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게 뭔지 잘 안다”며 “부산과 김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영남권 5개 광역단체가 연관된 것이어서 정리되기 전에 섣불리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결정을 내리느라 사업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은 영남 지역의 오랜 현안이다. 동남권 신공항을 놓고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이 맞붙었지만, 정부는 2016년 6월 현재 김해공항 활주로를 확장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관련기사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동남권 신공항 문제의 총리실 검토를 언급하면서 정부의 논의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은 한껏 기대감에 부푼 모습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원론적 입장을 말한 것이지 특정 방향으로 결론 내린 것은 아니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이미 정부가 결정한 일을 일부 지역 여론에 등 떠밀려 재논의한다는 지적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심상치 않은 PK 민심에 여권 촉각


문 대통령이 이날 신공항 문제를 언급한 것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경남(PK) 지역의 심상치 않은 민심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부산에서 중고교를 졸업한 문 대통령은 줄곧 부산에서 변호사 활동을 했고 총선에 처음 출마한 곳도 부산 사상이었다.

문 대통령이 PK 지역에 각별한 애정을 보이면서 여당은 이 지역에서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모두 약진했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역 경제 악화 등을 이유로 PK 민심이 이탈하고 있는 상황.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1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전국 지지율은 50.4%였지만, PK 지역에서는 40.2%에 그쳤다.

문 대통령의 모교인 경남고 동문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해 8월 무렵 동문회 고문직에서 물러난 것도 이런 지역 민심과 무관치 않다. 부산의 한 민주당 의원은 “이대로 가다간 내년 총선 때 PK에서 승부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민주당은 2016년 총선에서 부산 지역 5곳을 포함해 PK에서 8석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여당은 문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PK 민심 잡기에 돌입할 계획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는 18일 경남 창원에서 예산·정책과 관련한 지역 민원을 청취하는 예산정책협의회를 열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PK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도 지역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사상구의 폐(廢)공장에서 열린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부산 대개조의 성공은 대한민국 지역 혁신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정부 차원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부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부산 대개조는 철도 지하화, 지하고속도로 신설, 스마트시티 건설 등을 통해 부산 지역을 변신시키는 사업이다.


한상준 alwaysj@donga.com / 부산=조용휘 / 유근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동남권 신공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