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부산의 신공항 문제제기 잘 알아”
더보기

文대통령 “부산의 신공항 문제제기 잘 알아”

문병기 기자 , 조용휘 기자 입력 2019-02-14 03:00수정 2019-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해 확장 이견에 “총리실서 검증”…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가능성 논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동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해 “부산 울산 경남 차원의 자체 검증 결과가 이달 말 나오는 것으로 안다”며 “만약 (영남권 광역자치단체들의) 생각이 다르다면 부득이 국무총리실 산하로 승격해 검증 논의를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을 찾아 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부산 시민들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은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이 맞붙었지만 정부는 2016년 6월 현재 김해공항 활주로를 확장하는 쪽으로 결론 내렸다. 하지만 지난해 오거돈 부산시장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공식화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과 함께 ‘김해신공항 검증단’을 구성해 김해공항 확장 방안에 대한 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 관계자는 “여론 수렴 차원에서 총리실이 검증해보라는 취지”라며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에 무게를 실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병기 weappon@donga.com / 부산=조용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동남권 신공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