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2승 전설 남기고… 굿바이, 스키 여제
더보기

82승 전설 남기고… 굿바이, 스키 여제

AP 뉴시스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월드컵 여자 최다 우승 기록(82승)의 ‘스키 여제’ 린지 본(35·미국)이 10일 스웨덴 오레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세계선수권 여자 활강 경기에서 완주에 성공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무릎 부상 탓에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본은 자신의 마지막 경기에서 1분02초2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오레=AP 뉴시스


#린지 본#월드컵 여자 최다 우승 기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