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난세의 DB, 허웅이 영웅… 26점 펄펄
더보기

난세의 DB, 허웅이 영웅… 26점 펄펄

이헌재 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스터 공백 메우며 SK 물리쳐… 전자랜드는 KCC 잡고 6연승
외국인 선수 마커스 포스터의 부상 결장 이후 고전하던 DB가 허웅의 활약 속에 모처럼 웃었다.

DB는 10일 원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SK와의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안방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9-84로 승리했다.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나며 21승 22패가 된 DB는 같은 날 전자랜드에 패한 KCC와 함께 공동 6위로 올라섰다. SK는 최근 2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9위(13승 29패)에 머물렀다.

무릎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주포 포스터의 빈자리를 메운 건 지난달 말 상무에서 전역한 허웅이었다. 전역 후 지난 5경기에서 평균 8.2점에 머물렀던 허웅은 이날 3점슛 5개를 포함해 26득점(2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으로 펄펄 날았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와 연장전에서만 3점슛 3개를 포함해 18점을 올렸다. 전역 후 가장 많은 43분을 소화한 허웅은 “중요한 경기를 이겨서 기쁘다. 앞으로도 남은 경기를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상범 DB 감독은 “웅이가 진정한 공격수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포스터가 부상에서 돌아오면 쌍포 가동도 가능해질 것 같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하루 전 LG전에서 외국인 선수 최초로 개인 통산 1만 득점(한국 선수 포함 4번째)을 돌파했던 SK 애런 헤인즈는 30득점 19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주요기사

KCC를 94-82로 꺾은 전자랜드는 최근 6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선두 현대모비스에 3.5경기 차로 다가섰다. 전자랜드 찰스 로드가 32점 11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끈 가운데 김낙현(17점), 기디 팟츠(11점 9리바운드), 강상재(10점 5리바운드) 등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KCC는 최근 5연패. KGC는 최하위 삼성을 86-78로 이겼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허웅#db#프로농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