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민주화운동 진실 왜곡 한국당은 진상규명 협조해야” 이용섭 광주시장 성명
더보기

“5·18민주화운동 진실 왜곡 한국당은 진상규명 협조해야” 이용섭 광주시장 성명

이형주 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용섭 광주시장(사진)은 9일 성명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들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과 극우 논객 지만원 씨는 8일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고 5·18민주화운동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 시장은 이에 “끊임없이 역사왜곡을 일삼는 지 씨가 또 5·18은 북한 특수군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고 거짓 주장했다”고 말했다. 또 “일부 국회의원은 ‘5·18은 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 등의 망언으로 5월 영령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일부 국회의원이 역사왜곡에 앞장서는 현실에 분노와 실망을 느낀다고 개탄했다. 또 5월 영령과 150만 광주시민을 모독한 망언자들은 사죄하고 공청회 개최를 방치한 한국당은 5·18 진상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끝으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 세 치 혀로 역사의 진실을 바꿀 수는 없다”며 “5월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대정신이자 책무”라고 강조했다.

5·18기념재단 등 5·18 관련 단체는 성명을 통해 “5·18 역사왜곡 공청회는 일부 국회의원이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국회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밝히는 등 반발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5·18민주화운동#한국당#이용섭 광주시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