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 2차전지소재 사업 박차
더보기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 2차전지소재 사업 박차

이학선 기자 입력 2019-02-11 03:00수정 2019-02-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스코
포스코 최정우 회장(왼쪽부터 네 번째)이 지난해 11월 8일 세종시에 위치한 포스코켐텍 음극재 1공장 종합준공 가동 스위치 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올해 1월 2일 시무식에서 “그룹의 신성장 코어(Core) 사업으로 육성중인 2차전지소재 사업은 조속한 시일 내에 ‘글로벌 톱 플레이어(Global Top Player)’로 도약할 수 있도록 설비투자, R&D, 제품개발, 고객 다양화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2차전지소재 사업을 포스코그룹의 신성장사업의 핵심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포스코그룹은 지난해 11월 5일 최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하고 그룹 내 양극재, 음극재 사업 통합, ‘2차전지소재 종합연구센터’ 설립해 고객 맞춤형 제품개발로 시장을 선도하며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액 17조 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포스코는 현재 전기자동차 배터리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각각 포스코ESM과 포스코켐텍에서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포스코켐텍이 이사회를 열고 포스코그룹 내 에너지 소재사업의 시너지 제고를 위해 포스코ESM과의 합병을 결의하고 4월에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포스코켐텍은 합병을 통해 그룹 내 음극재와 양극재 사업 통합으로 R&D 역량을 결집해 차세대 시장 선도형 제품 개발을 본격화하는 한편, 연구개발 효율화로 비용절감, 통합 마케팅을 통한 판매 확대 적극 추진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켐텍은 양·음극재의 설비투자를 통해 생산능력을 단계적으로 늘려 2021년에는 국내 양·음극재 사업에서 매출 1조4000억 원 이상을 거두는 글로벌 에너지 소재 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앞선 지난해 11월 포스코켐텍은 세종시에서 2차전지 음극재 1공장의 준공식과 함께 2공장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에 착수했다.

포스코 최 회장은 2공장 착공식 기념사에서 “포스코켐텍이 2010년 음극재 사업을 시작해 국산화에 성공하고 세계 시장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한 것은 고객과 지역사회의 응원과 도움 덕분에 가능했다”며 “향후에도 포스코의 신성장 엔진 중 하나인 에너지 소재 분야에 투자를 지속하고 고용확대와 기술리더십 확보를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학선 기자 suni12@donga.com
#비즈포커스#포스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