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책의 향기/밑줄 긋기]눈
더보기

[책의 향기/밑줄 긋기]눈

동아일보입력 2019-02-09 03:00수정 2019-02-09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막상스 페르민 지음·난다
젊은이는 자신 앞에 놓여 있는 그림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그녀를 보았다. 같은 꿈이었다. 그리고 자신의

주변에 떠 있던 얼마 남지 않은 현실에서, 그 꿈이 실현되었음을 알았다. “당신을 오랫동안 기다렸습니다.”

그가 말했다. 그녀는 그의 어깨에 머리를 대고 눈을 감았다. “당신이 다시 기다릴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일본을 무대로 한 프랑스 작가의 시적인 소설. 시, 백색, 예술을 좇다 끝내 다다른 곳은 사랑이었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