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기도, 민간위탁사업에도 계약심사제 도입
더보기

경기도, 민간위탁사업에도 계약심사제 도입

이경진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월부터…“예산낭비 사전 제거” 경기도는 공공분야 사업에만 적용하던 계약심사제도를 5월부터 민간위탁사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2008년 도입된 계약심사제도는 지방자치단체와 산하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공사·용역·물품 구매 등 사업의 원가 산정, 공법 적용, 설계 변경 적정성 같은 분야를 심사해 불필요한 예산 지출을 막는다. 심사는 토목 건축 설비를 비롯한 14개 분야 전문가 44명으로 이뤄진 원가분석 및 공법선정 자문단이 한다.

7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계약심사를 통해 도와 시군,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2480건, 1조7397억 원 규모의 사업에서 1255억 원의 예산을 아꼈다.

최인수 경기도 감사관은 “지난해 기준 기숙사, 어린이집, 박물관 운영 등 민간위탁사업은 169건이다. 5월부터 이들 사업에 대해 계약심사를 하게 되면 올해 수억 원의 예산 절감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경기도#민간위탁사업에도 계약심사제 도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