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행혐의’ 손석희 사장, 17일 경찰 출석 예정
더보기

‘폭행혐의’ 손석희 사장, 17일 경찰 출석 예정

김정훈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리랜서 고소件도 함께 조사
로펌 2곳 변호인 10명 선임
프리랜서 기자 김모 씨(49)를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63·사진)이 17일 경찰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7일 손 사장을 폭행치상, 협박,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손 사장은 17일 오전 10시 출석해 조사를 받기로 경찰과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손 사장의 경우 김 씨를 폭행한 혐의에 대해선 피내사자 신분으로, 김 씨를 공갈·협박으로 고소한 건과 관련해선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손 사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김 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 씨는 손 사장을 검찰에 맞고소하며 손 사장이 폭행과 협박을 했을 뿐 아니라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이 합의를 보지 않으면 큰 피해를 볼 것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JTBC가 해명자료에서 나를 비방할 목적으로 실명을 거론했다”는 게 김 씨의 주장이다. 손 사장은 지난달 24일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김 씨를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는데 이 사건도 마포경찰서가 넘겨받아 수사 중이다.

서부지검 관계자는 “김 씨의 이번 고소 건을 마포경찰서로 내려보내 이미 진행 중인 사건과 함께 수사하도록 지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씨의 고소 사건이 경찰로 넘어올 경우 손 사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수 있다.

주요기사

손 사장 측은 법무법인 2곳에서 전관 출신을 포함한 변호사 10명을 선임해 방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 측은 법무법인 지평에서 부장검사 출신 최세훈 변호사와 경찰대 출신인 김선국 변호사 등 3명을 선임했다. 또 법무법인 다전에서 특수부 검사 출신 홍기채 변호사와 대검 중앙수사부 검사 출신인 김선규 변호사 등 7명을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폭행혐의’#손석희 사장#17일 경찰 출석 예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