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정상화 결렬…문희상 “부끄럽다”
더보기

국회 정상화 결렬…문희상 “부끄럽다”

박성진 기자 , 박효목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이해충돌 제도개선 특위 구성”
野 “손혜원 국조 요구 무시하나”
여야가 마비 상태에 빠진 2월 임시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국회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7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비공개 회동을 갖고 협상을 벌였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한 치 양보 없는 여야의 신경전이 이어지면서 여야 모두 국회를 열려는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날 협상이 결렬된 직후 여야는 국회 파행의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당장 상임위를 전면 소집해 현안을 다루자. 그 과정에서 정말 필요하다면 (무소속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 등을 논의하자고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요구하고 있는 손 의원 이해충돌 논란 관련 국정조사에 대해 국회 차원 특별위원회 구성이라는 새로운 카드를 제안했다. 특위를 통해 손 의원은 물론이고 한국당 장제원, 송언석 의원 등 국회의원 이해충돌 문제 전반에 대해 실태조사와 제도개선을 하자는 취지다.

이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야당에 대한 또 다른 공격”이라고 맞섰다. 그는 “‘김태우 폭로’, 손혜원 의원 논란에 이어 조해주 중앙선관위원이 청문회 없이 통과된 데 대해 여당으로서 반성과 사과, 의혹을 밝히기보다는 오히려 야당을 향해 또 다른 공격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의 여러 가지 요구에 대해 무시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그런 일관된 행동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공조’가 계속되고 있다. 시급한 민생현안을 논의하라는 국민 목소리에 답해야 한다”며 두 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주요기사

2월 국회의 개점휴업 상태가 이어지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싸울 땐 싸우더라도 국회를 열어놓고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여야 국방위원들과의 오찬에서 “현재 국회의 모습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국민이 국회를 심판하는 상황이 오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성진 psjin@donga.com·박효목·장관석 기자
#국회 마비#국회 정상화 결렬#여야 합의 실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