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청권, ‘2030 아시아경기’ 공동유치 나섰다
더보기

충청권, ‘2030 아시아경기’ 공동유치 나섰다

장기우 기자 , 지명훈 기자 입력 2019-02-08 03:00수정 2019-0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개 시도 단체장 업무협약 체결… 연말 OCA에 유치 의향서 제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혁신도시 추가 지정도 촉구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들이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만나 2030 아시아경기 공동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충북도 제공

충청권 4개 시도가 45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인 아시아경기 공동 유치에 나섰다.

이시종 충북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은 7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만나 2030년 열리는 제21회 아시아경기 유치를 위해 ‘2030 아시아경기 충청권 공동 유치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 단체장들은 2030 아시아경기가 충청권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중심으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560만 충청인의 역량과 염원을 모아 적극적인 유치전을 벌이기로 했다. 또 2030 아시아경기 유치에 성공할 경우 남북 선수단 공동 입장, 남북 단일팀 구성 등 남북한 스포츠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4개 시도는 앞으로 공동 유치 합의 결정을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 전달하고, 시도별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연구용역을 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올해 말경 용역 결과가 나오면 문체부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유치 의향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030 아시아경기는 정부가 추진 중인 ‘2032 서울-평양 올림픽’의 사전 대회 성격이어서 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홍보의 장이 됨과 동시에 충청권 스포츠 인프라 확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은 이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도 함께 촉구했다. 단체장들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를 위한 충청권 공동선언문’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 충청권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4개 시도는 먼저 공동선언문을 통해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은 국가경제 발전을 견인해 왔으나 이로 인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지속적인 환경오염은 우리 삶의 공간마저 위협하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개 시도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와 친환경 연료로 전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성능 개선 사업 즉각 중단 △지속 가능한 재생에너지와 분산·분권형 전원 확대 △시민 참여형 에너지 산업과 에너지 문화 형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공동건의문을 통해서는 “2004년 참여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청권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충남도와 대전시를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한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을 발표하고 추진해 왔다”며 “이는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통한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근본 취지를 충실히 반영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의 혁신도시 중심 지역성장 거점 육성 정책도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장기우 straw825@donga.com·지명훈·이기진 기자
#2030 아시아경기#4개 시도 단체장 업무협약 체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