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재범 7곳에서 성폭행”, 심석희 메모가 핵심증거… 경찰, 7일 기소의견 송치
더보기

“조재범 7곳에서 성폭행”, 심석희 메모가 핵심증거… 경찰, 7일 기소의견 송치

이경진 기자 입력 2019-02-07 03:00수정 2019-02-07 0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빙상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38·수감 중)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6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협박, 강요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조 전 코치를 7일 수원지검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심 선수는 조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 및 진천선수촌과 한국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에게 성폭행 등을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피해자인 심 선수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되며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성폭행 관련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통해 조 씨 혐의가 입증된다고 봤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압수수색한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포렌식(디지털 저장매체 복원 및 분석) 기법으로 수사해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심 선수 자신이 기록한 메모도 조 전 코치 혐의 입증의 핵심 근거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심 선수가 제출한 공책 형태의 메모에는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는 식의 글과 날짜, 장소가 적혀 있다.

조 전 코치는 “사실무근”이라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조재범#성폭행#심석희 메모#기소의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