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필 북미회담과 날짜 겹쳐”… 한국당 全大 연기론
더보기

“하필 북미회담과 날짜 겹쳐”… 한국당 全大 연기론

장관석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2-07 03:00수정 2019-0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지방선거 때도 ‘北風’ 영향”
황교안 뺀 당권주자 7명 연기 요구… 黨지도부, 일정 변경 논의하기로
온라인 관심, 황교안〉홍준표〉오세훈
“배(지지율)를 띄워 보려 하면 꼭 북풍(北風)이 불어온다.”

27일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유탄을 맞자 당 안팎에선 이런 말이 나왔다. 전당대회 날짜가 27, 28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과 겹쳐 ‘컨벤션 효과’가 줄어들 게 확실시되자 대부분 당권 주자들은 전대 일정을 연기하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전당대회 일정 변경안에 대한 검토에 착수했다.

김진태 심재철 안상수 오세훈 정우택 주호영 홍준표(이상 가나다순) 등 당권 주자 8명 중 7명은 이날 일제히 전대 연기를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해 지방선거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며 “한 달 이상 전대를 연기해야 한다”고 했다. 7일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당의 중요한 행사가 외부 요인에 영향받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연기론에 힘을 실었다.

이는 한국당이 북-미 정상회담의 파장을 한 차례 경험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하루 전날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때문에 야당의 정부 비판론이 먹혀들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정부 측에서 (정상회담 일정을 미국에) 그렇게 요청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보수 진영 차기 대권 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 중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견제하기 위한 측면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당권 주자는 “대구경북(TK) 지역에 ‘황교안 쏠림 현상’이 또렷하게 나타나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이날 황 전 총리는 “일정(27일)대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되지만 당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한다면 그 뜻을 존중하겠다”며 원론적 입장을 나타냈다. 한국당은 7일과 8일 각각 당 비대위와 당 선관위에서 전대 연기론을 정식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무관하게 한국당은 황 전 총리와 홍 전 대표, 오 전 시장 등 원외 3강을 포함해 8인 후보 구성이 마무리되면서 전대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설 연휴 동안 수도권의 소외계층과 TK 지역을 각각 공략한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은 7일부터 한국당의 본산인 TK 지역을 다시 찾는다. 홍 전 대표도 8일 경남 창원 지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장 행보를 시작한다.

한편 빅3 당권 주자들을 향한 온라인 여론을 구글 트렌드로 분석한 결과 평균 관심도가 황 전 총리 42, 홍 전 대표 25, 오 전 시장 12 순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인 2일 0시부터 6일 낮 12시까지 이들과 관련된 검색어가 얼마나 온라인에서 검색됐는지를 보여주는 ‘상대적 검색 빈도’로서, 여론조사상 지지율과는 다른 수치다.

이에 따르면 황 전 총리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페이스북에서 “민생경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다. 오만과 폭주가 극에 달했다”며 정부를 강하게 비판한 다음 날인 5일 오전 6시에는 모든 후보 중 가장 높은 관심도(100)를 기록했다. 홍 전 대표는 강원도와 광주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고루 높은 관심을 받아 지지층과 비판층 모두에게 화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3, 4일 페이스북에 “태극기의 장외투쟁에 당이 앞장서야 한다”는 글을 연달아 올린 직후엔 관심도가 잠시 최고치를 찍었다. 오 전 시장은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JTBC 손석희 대표이사는) 상당히 신뢰가 허물어졌다” 등 과감한 발언을 쏟아놓은 4일에는 오후 10시 최고 관심도를 기록했다.

장관석 jks@donga.com·홍정수 기자
#자유한국당#전당대회#북미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