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김정은, 1박2일 ‘베트남 核딜’
더보기

트럼프-김정은, 1박2일 ‘베트남 核딜’

황인찬 기자 , 이정은 특파원 입력 2019-02-07 03:00수정 2019-02-07 0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 28일 北美 2차정상회담 개최
다낭 유력… 막판 조율 과정 남아
비핵화 실질 성과위한 집중 협상… 비건-김혁철, 평양 실무협의 나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27, 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진 후 260일 만의 재회다. 북-미는 이번엔 1박 2일 회담을 사전에 고지하며 실질적인 비핵화 성과를 끌어내기 위한 집중 협상을 예고했다. 북-미 양측은 6일 평양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베트남 담판’에서 발표할 공동선언 등 관련 문안 조율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 시간) 미 워싱턴 의회에서 한 새해 국정연설에서 “2월 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다.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트위터로 일정을 공개했던 1차 정상회담과 달리 이번엔 국정연설을 통해 신중함과 무게를 더한 것이다.

베트남 내 구체적인 개최 도시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다낭이 유력한 가운데 하노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 소식통은 “북-미 간 막판 조율 과정이 남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워싱턴을 출발해 26일 베트남 현지에 도착한 뒤 28일 출국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밝혔다. 김 위원장은 늦어도 26일 베트남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는 D―20일 앞으로 다가온 2차 정상회담까지 북한이 취할 비핵화와 미국이 내놓을 상응 조치의 간극을 좁히는 디테일 협상에 전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은 지금까지 비핵화 단계별로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는 ‘동시적, 단계적’ 조치를 주장해 온 반면, 미국은 상응 조치를 얻으려면 비핵화에 나서야 하는 점을 부각시킨 ‘동시적, 병행적(simultaneously and in parallel)’ 조치를 강조해 왔다. 앞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스탠퍼드대 강연에서 북한이 핵 동결→핵 신고→사찰 및 검증→폐기에 나선다면 종전선언 및 평화체제 구축 논의 등 상응 조치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비건 특별대표는 6일 경기 평택시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평양으로 가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정상회담 의제 조율에 나섰다. 회담은 7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북-미가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트럼프#김정은#북미 정상회담#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