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한일 관계 악화 더 이상 방치 말라”는 日 지식인들의 호소
더보기

[사설]“한일 관계 악화 더 이상 방치 말라”는 日 지식인들의 호소

동아일보입력 2019-02-07 00:00수정 2019-02-07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지식인 226명이 6일 악화일로의 양국 관계를 우려하는 ‘2019년 시민 지식인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무라야마 도미이치와 간 나오토 총리 담화(한일 합병과 식민 지배 사죄)에 기초해 식민지 지배를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야말로 한일, 북-일 관계를 지속시키고 발전시킬 수 있는 열쇠”라고 했다. 한일 관계 악화를 더 방치해선 안 된다는 간곡한 호소다.

이들의 표현대로 현 한일 관계가 ‘비정상적인 대립과 긴장 관계’가 된 근본원인은 아베 신조 총리 정부가 과거사에 대한 진솔한 사과와 반성은커녕 오히려 이미 이뤄진 과거의 사과조차 부인하는 듯한 퇴행적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에 이어 터진 초계기 사건은 정상적인 관계에선 외교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이었지만 일본 정부는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모습까지 보였다. 일본 지식인들이 성명에서 올해 3·1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비적 해’라고 강조한 것도 무단 합병과 탄압의 죄과를 진 일본이 먼저 과거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고언인 것이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역주행이다.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국제중재위에 회부할 방침이라는데 이는 국제여론전이 벌어질 ‘갈등의 길’을 자초하는 것이다. 4, 5월 한국에서 열리는 다국 해상합동훈련에 군함을 파견하는 계획도 취소한다고 한다.

한일 관계 악화를 더 이상 방치하면 안보 우방국으로서의 유대나 경제 동반자 관계도 큰 손상을 입어 후대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당장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북-중이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4차례나 정상회담을 갖는 등 동북아 정세가 격변하고 있지만 한일은 공조는커녕 우발적 충돌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 지식인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한국 정부와 정치권도 더 이상 한일 관계가 악화되어선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소통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
주요기사
#한일 관계#2019년 시민 지식인성명#아베 신조 총리#강제징용 배상판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