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지은 “화형대 마녀로 살았던 시간과 작별”
더보기

김지은 “화형대 마녀로 살았던 시간과 작별”

윤다빈 기자 , 김민찬 기자 입력 2019-02-02 03:00수정 2019-02-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지은 “진실 판단해준 재판부에 감사”
대책위 “체육계 미투에도 이어지길”

“화형대에 올려져 불길 속 마녀로 살아야 했던 고통스러운 지난 시간과 작별하게 됐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54)가 1일 항소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자 성폭행 피해자인 전 수행비서 김지은 씨(34·사진)는 이렇게 심경을 표현했다. 김 씨는 또 “진실을 있는 그대로 판단해주신 재판부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씨는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이제 진실을 어떻게 밝혀야 할지, 어떻게 거짓과 싸워 이겨야 할지보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더 고민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제가 받은 도움을, 힘겹게 홀로 증명해 내야 하는 수많은 피해자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며 “말하였으나 외면당했던, 어디에도 말하지 못하고 저의 재판을 지켜보았던 성폭력 피해자들께 연대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 씨를 도운 ‘안희정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대책위)’ 회원 50여 명은 선고 직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뒤늦게나마 상식적이고 당연한 판결을 한 재판부의 선고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위력을 좁게 해석하고 판단 기준이 엄격해 처벌 공백이 있던 성폭력 사건의 특성을 재판부가 정확히 파악했다”고 평가하고 “체육계 성폭력 등 여타 성폭력 사건들에서도 사법의 본령을 더욱 분명히 지켜 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김 씨 측 정혜선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피해자가 추가로 당했던 고통에는 이 사회의 책임이 있고, 우리 모두 피해자에게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투’의 끝은 유죄이든 무죄이든 고통만 남긴다는 좌절을 다시는 겪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다빈 empty@donga.com·김민찬 기자
#김지은#안희정#법정구속#성폭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