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양이 눈]개(?) 탄 날
더보기

[고양이 눈]개(?) 탄 날

송은석 기자 입력 2019-02-02 03:00수정 2019-02-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게 말로만 듣던 고속철도(KTX)인가요?’ 강아지가 아빠 손에 들려 귀성길에 오릅니다. 설렘보다는 긴장감이 역력한 표정인데요. 혹시 바퀴 달린 캐리어 가방을 KTX로 착각한 건 아니겠지요. 난생처음 캐리어도 타보고, KTX도 타보고…. 오늘이 바로 ‘개(계) 탄 날’ 아닐까요.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