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육필 초고 첫 공개
더보기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육필 초고 첫 공개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2-01 03:00수정 2019-02-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일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서
일제의 침탈 꾸짖는 내용 등 담겨… 3·1독립선언문 작성에도 영향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1887∼1958)이 기초한 대한독립선언서 육필 초고가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서울시는 1일 서울시청에서 열리는 대한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에서 조소앙 선생이 직접 작성한 대한독립선언서 초고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초고는 조 선생의 후손에게 전해지다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조소앙기념사업회 등이 공개를 결정했다.

대한독립선언서는 조 선생을 비롯해 만주와 러시아의 독립운동가 39명이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발표했다. 이후 2·8독립선언서와 3·1독립선언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31일 언론에 사전 공개된 대한독립선언서는 일제의 침탈을 꾸짖고 자주독립을 위해 독립군이 궐기해야 한다는 내용 등을 담았다. 독립선언서는 원래 5장으로 이뤄졌으나 첫 두 장이 소실돼 지금은 석 장만 남았다. 서울시는 “소실된 문서에는 일본을 인류의 적으로 규정하고 민족의 이름으로 한일합병 무효를 선포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조 선생의 대한독립선언서 육필 초고는 1일 기념식에서 공개된 뒤 7월 서울시가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기획하는 ‘대한민국 민주공화정 100년 전시’에서 관람할 수 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조소앙 선생#‘대한독립선언서’#육필 초고 첫 공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