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복동 할머니, 사흘째 애도 행렬…서지현 검사가 상주
더보기

김복동 할머니, 사흘째 애도 행렬…서지현 검사가 상주

뉴시스입력 2019-01-31 18:09수정 2019-01-31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복동 할머니(향년 93세)를 향한 추모의 발걸음은 장례식 막바지인 31일에도 이어졌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배우 권해효씨는 이날 오후 4시16분께 빈소를 찾았다. 권씨는 27년째 종로구 구(舊)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진행되는 수요집회에서 사회를 보는 등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검찰 내 성추행을 폭로해 ‘미투’ 운동의 시발점 역할을 한 서지현 검사는 이날의 상주 역할을 맡아 조문객을 맞았다. 서 검사는 전날 밤에도 빈소를 찾아 ‘어떤 폭력과 권력에도 굴하지 않으신 담대한 용기와 고귀한 인간 존엄의 정신을 여전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국내 미투 운동의 원조 격인 김 할머니를 추모했다.


배우 이제훈씨도 오후 4시55분께 담담한 표정으로 입장해 김 할머니의 영정에 인사했다. 이씨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의 2007년 미국 하원 의회 공개 청문회 증언을 다룬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 출연했다. 빈소가 마련된 첫날인 지난 29일에는 같은 영화에서 피해 할머니 ‘나옥분’을 연기한 배우 나문희씨도 조문을 왔다.

주요기사

오전에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간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벌인 관부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 ‘허스토리’에 출연한 배우 김희애씨와 감독 민규동씨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이날 빈소를 찾아 “김 할머니는 성노예 피해자이자 여성운동가, 평화운동가였고 전시 성폭력이 없는 새 세상을 꿈꾸는 운동가였다”며 “미래의 학생들이 그 위대한 뜻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불꽃처럼 살았던 할머니가 따뜻한 봄바람을 기다리며 훨훨 나비처럼 날아가셨으면 한다”고 애도했다.

언론을 통해 김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접한 시민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인천에서 온 이모(56)씨는 “뉴스를 보고 김 할머니의 소식을 알게 됐다”며 “나와는 관계도 없는 분이지만 같은 시대를 산 사람으로서 찾아오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추운 날 멀리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1947년 귀향해 1992년까지 자신의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했을 할머니의 고통을 헤아릴 수도 없다. 아직까지 할머니들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일산에서 온 김민주(32)씨 역시 “일본 정부가 피해 할머니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의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할머니들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 분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빈소가 마련된 지난 29일 1500여명, 30일 1700여명이 김 할머니를 찾아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부터 어린 자녀들의 손을 잡고 온 부모들,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에서도 발걸음을 했다.

김 할머니의 오랜 동료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도 친구의 마지막을 배웅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 할머니의 발인은 오는 1일 오전 6시30분께 엄수된다. 빈소가 있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출발해 오전 8시30분부터는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행진을 시작한다. 청소년 및 대학생들이 김 할머니의 생전 메시지를 담은 만장을 들고 거리로 나설 예정이다.

오전 10시30분 김 할머니의 도착지는 수요집회가 열리는 구 일본대사관 앞이다. 김 할머니는 생전 서슬퍼런 눈으로 지켜봤던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영결식을 마무리한 뒤 충남 국립 망향의 동산에 안치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