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백악관 지도 중국·대만 별도 표기 파장…지원책 일환
더보기

백악관 지도 중국·대만 별도 표기 파장…지원책 일환

뉴시스입력 2019-01-31 16:27수정 2019-01-31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백악관 브리핑실에 부착된 지도가 중국과 대만을 분리해 표시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일고 있다.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해당 지도는 대만 분리독립을 지지하는 미국의 입장을 드러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지도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지난 28일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 기업 PDVSA에 대한 제재를 발표할 당시 언론을 탔다. 중국, 러시아 등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지지하는 국가들은 붉은 색으로 칠했고, 미국, 서방 등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을 지지하는 국가들은 파란색으로, 입장이 불투명한 국가는 흰색으로 표기했다.


이 가운데 중국과 대만은 다른 색으로 칠해져 선명한 대조를 이뤘다. 대만 바로 옆 중국 하이난다오를 붉은 색 점으로 표기한 것을 보면 우연히 실수가 아니라 의도적인 것으로 볼수 있다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주요기사

SCMP는 양안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부 대만 네티즌들은 이 지도를 미국의 지원책 일환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만 언론들도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에 맞서 대만에 대한 지지 의사를 분명히 밝힌 것이라며 대만인들이 환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