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빛내리 교수, 여성 의과학자 최초로 ‘아산의학상’ 수상
더보기

김빛내리 교수, 여성 의과학자 최초로 ‘아산의학상’ 수상

뉴스1입력 2019-01-31 11:55수정 2019-01-31 1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종성 울산의대 신경과학과 교수도 ‘수상’
김빛내리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 석좌교수, 김종성 울산의대 신경과학교실 교수((왼쪽 부터)© 뉴스1

김빛내리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석좌교수(49)가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여성 의과학자가 아산의학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제12회 아산의학상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김빛내리(49) 서울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RNA연구단장)를 선정하고, 임상의학 수상자로 김종성(63) 울산의대 신경과학교실 교수(서울아산병원 뇌졸중센터 소장)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만 40세 이하에게 수여하는 젊은의학자부문에는 한범(40세) 서울의대 교수와 이은지(39세)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가 각각 선정됐다.


김빛내리 교수는 세포 속에서 유전자가 과도하거나 부족하게 발현되지 않도록 조절하는 ‘마이크로 RNA’의 생성 및 작동원리를 밝혀낸 업적을 평가받았다. 최근에는 RNA의 분해를 제어해 유전자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RNA 혼합꼬리’를 발견했다.

주요기사

마이크로 RNA는 세포의 분화, 사멸, 암 발생 과정에 관여하기 때문에, 추가 연구를 통해 암과 같은 난치병과 유전질환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종성 울산대 교수는 한국인의 뇌졸중(중풍)의 특성 및 뇌졸중 후 발생되는 감정조절 장애를 체계화 시킨 업적을 인정받아 수상자가 됐다.

한범 교수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질병의 원인 유전자를 찾고, 세부 특성을 구분하는 의학통계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은지 교수는 시신경과 주변 혈관 구조에 대한 영상 연구를 통해 녹내장의 발병 원인을 재 규명해 진단 및 치료 근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재단은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에 각각 3억원, 젊은의학자 부문 수상자에게 5000만원 씩 상금을 수여한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3월21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열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