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노총 “광주형 일자리는 대국민 사기극…즉각 중단해야”
더보기

민주노총 “광주형 일자리는 대국민 사기극…즉각 중단해야”

뉴스1입력 2019-01-31 11:24수정 2019-01-31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일 오후 광주시청 1층 시민홀에서 다음날 열릴 광주시 현대자동차공장 투자협약식 행사장이 설치되고 있다. 2019.1.30/뉴스1 © News1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31일 “문재인 정부와 광주시는 노동 기본권을 파괴하고 재벌천국의 신호탄이 될 대국민 사기극, 광주형 일자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성명을 통해 “정부와 광주시는 노동 기본권과 헌법도 무시한 채 재벌과의 뒷거래로 광주형 일자리를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가시적인 성과에 급급해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고 광주를 희생양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광주형 일자리는 재벌특혜며, 정경유착이자 청산해야 할 노동적폐”로 규정했다.


이어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 시장에 투자하겠다는 것이 아닌, 이미 포화상태인 경차를 생산하겠다는 것은 초등학생의 셈법에도 맞지 않는다”며 “광주형 일자리는 이미 실패한 일자리”라고 폄훼했다.

주요기사

또 “‘현재 상황만 모면하고 보자’는 식으로 정부가 과도하게 개입해 추진하는 사업이 제대로 된 적 있었느냐”고 반문하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결과에 대한 책임은 광주시민의 몫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고용효과를 부풀리고 성공 가능성도, 지속 가능성도 없는 일자리 정책으로 광주시민과 청년들의 희망과 기대를 담보로 한 정치적 퍼포먼스는 가장 나쁜 사기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