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태우, 윤영찬 전 수석 고소…“미꾸라지 비유는 모욕”
더보기

김태우, 윤영찬 전 수석 고소…“미꾸라지 비유는 모욕”

뉴시스입력 2019-01-31 11:13수정 2019-01-31 1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자신을 ‘미꾸라지’로 비유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을 31일 모욕죄로 고소했다.

김 수사관은 변호인들을 대동하고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윤 전 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제출에 앞서 김 수사관은 기자들을 만나 “여권 실세들이 저를 대상으로 미꾸라지와 꼴뚜기 등 무자비한 언어폭력으로 모욕한 데 대해 고소를 하게 됐다”며 “충분한 시간을 주고 사과를 하면 용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아무 연락이 없는 걸 보니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그런 모욕 내용이 방송을 통해 전국민이 알게 됐으며 저와 제 가족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며 “특히 제 어머니는 손을 떨고 앓아누우신 상태이며 지금까지 회복이 안되고 계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김 수사관은 “권력 실세들이 한낱 개인에 불과한 약자를 짓밟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며 검찰에서 낱낱이 밝혀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지난달 김 수사관이 우윤근 주러시아대사 비위 첩보를 상부에 보고했던 것이 청와대에서 쫓겨난 배경이라고 주장하자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명한 바 있다.

문자메시지엔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면서 “곧 불순물은 가라앉을 것이고 진실은 명료해질 것”이란 내용이 담겼다.

홍 대변인의 경우 브리핑을 통해서 “꼴뚜기가 뛰니 망둥이도 뛰는 것일까”라며 김 수사관을 ‘꼴뚜기’에 비유했다. 최 위원장은 라디오 방송에서 김 수사관을 두고 “범죄혐의자고, 피라미에 불과하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한편 김 수사관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허위 출장비 지급 등 새로운 폭로를 내놓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청와대 특감반원이) 허위출장서를 작성해 출장비를 내근자들에게도 지급했다”며 “그로 인해 김모 사무관은 내근 전담(특감반 데스크)인데도 출장비를 개인 계좌로 지급받았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