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안락사 논란’ 케어 사무실 압수수색…계좌추적 영장도
더보기

경찰, ‘안락사 논란’ 케어 사무실 압수수색…계좌추적 영장도

뉴시스입력 2019-01-31 10:26수정 2019-01-31 1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의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수사 중인 경찰이 31일 이 단체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케어 사무실 등 9곳에 대해 동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9곳에는 지방의 케어 위탁 유기동물 보호소 등이 포함됐다. 박 대표 자택은 포함되지 않았다.


박 대표는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 하고 이를 단체 회원들에게 숨긴 채 모금활동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또 후원금을 사적인 용도로 쓴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또 경찰은 박 대표 등에 대한 계좌추적 압수수색 영장도 집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영장 집행 대상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권단체들은 지난 18일 박 대표를 사기·횡령·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 시민단체들과 동물보호활동가이자 동물보호명예감시원연합 박희태 사무총장도 박 대표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