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中공연, 조중문화예술교류사 한 페이지 장식”
더보기

北 “中공연, 조중문화예술교류사 한 페이지 장식”

뉴시스입력 2019-01-31 10:00수정 2019-01-31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은 31일 관영매체를 통해 리수용 당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을 단장으로 한 친선예술대표단의 중국 공연 소식을 선전하며 북중 우호 친선 관계를 대내외에 과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친선예술대표단의 중국방문공연 성황리에 진행’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우리 친선예술대표단의 중국 방문은 조중 친선의 불변성과 불패성을 힘 있게 과시하며 조중외교관계 설정 70돌을 성대히 경축하기 위한 의의 있는 서막을 열어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통신과 신문에 따르면 친선예술대표단은 지난 24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 26일부터 사흘간 국가대극원에서 공연을 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둘째 날 공연을 보기 위해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27일 국가대극원을 방문했다.


중앙통신과 신문은 시 주석이 공연 관람에 앞서 리 부위원장과 담화를 했다고 밝히며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팽려원(펑리위안) 여사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께와 리설주 여사께 자신들의 따뜻한 인사와 아름다운 축원, 설 인사를 전하여 드릴 것을 부탁했다”고 선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습근평 동지는 친선예술대표단의 이번 공연이 중조(북) 쌍방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행하기 위한 문화교류일 뿐 아니라 중조외교관계 설정 70돌을 경축하기 위한 중요한 활동”이라고 평가하며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공고히 해나갈 것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리 부위원장은 “준비한 공연종목마다에는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중친선의 전통을 계승하고, 두 나라 인민 사이의 친선의 정을 승화시켜 조중관계사에 빛나는 한 페이지를 아로새기시려는 조선노동당 위원장 동지의 숭고한 의도가 깃들어 있다”며 “이번 공연이 중국동지들에게 보내는 설 인사로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고 밝혔다.

북한 예술단의 중국 공연은 28일까지 진행됐다. 예술단은 중국 체류기간에 중국중앙발레무용단과 중국중앙가극원 가극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수도박물관과 중국미술관 등을 참관했다고 중앙통신과 신문은 전했다.

중앙통신과 신문은 예술대표단이 시 주석의 지시와 위임에 따라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고 선전하며 “조중 두 당, 두 나라 최고령도자 동지들께서 이룩하신 합의를 실천에 옮기기 위한 2019년의 첫 친선사절인 친선예술대표단의 중국방문공연은 새로운 개화기를 맞이한 조중문화예술교류사의 한 페이지를 빛나게 장식하였으며, 혈연적 유대를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공고발전시킨 의의 있는 계기로 되었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