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거울 속 낯선 내 모습서 찾아낸 그림의 속살… 정의철 작가 신작 전시
더보기

거울 속 낯선 내 모습서 찾아낸 그림의 속살… 정의철 작가 신작 전시

김민 기자 입력 2019-01-31 03:00수정 2019-01-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 그린 그림 덩어리째 떼어내 앞뒤를 뒤집어 패널에 붙여
설치 위주 ‘과정 미술’ 회화에 적용
‘과정 미술’을 회화로 구현해 인간을 탐구하는 정의철 작가의 신작 ‘낯설다’. 갤러리쿱 제공
그림의 ‘속살’은 어떻게 생겼을까.

다 그린 그림을 덩어리째 떼어내 ‘물감의 속살’을 드러낸 독특한 작품이 있다. 다음 달 1일부터 열리는 전시에서 정의철 작가(41·사진)가 선보이는 자화상들이다.

고유의 시각언어로 주목받는 정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낯설다’ 연작을 선보인다. 겉만 보면 붓으로 덧칠한 아크릴화 같지만 화법은 전혀 다르다. 작가는 반들반들한 아스테이지 판 위에 먼저 형체를 그리고 마지막에 배경을 칠한다. 물감이 굳으면 전체 덩어리를 떼어낸 뒤 앞뒤를 뒤집어 패널에 붙인다. 처음 칠한 색과 마지막 칠한 색의 위치가 뒤바뀌는 ‘거꾸로 그린 그림’인 셈이다.


정 작가는 “거울 속 낯선 내 모습을 표현할 방법을 연구하다 ‘물감을 뜯어내보자’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런 작업 방식은 하나의 ‘과정 미술’이라고 볼 수 있다. 과정 미술이란 작품을 만드는 과정 자체를 주제로 삼는 걸 일컫는다. 펠트 천을 일정 간격으로 잘라 만든 로버트 모리스(88)의 설치 작품이 대표적. 주로 설치나 조각 위주였던 ‘과정 미술’을 정 작가는 회화에 적용했다.

주요기사

인물화를 선호하지 않는 국내 미술시장에서 드물게, 정 작가는 묵묵히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해 자화상에 풀어낸다. 러시아 유학생활도 한국인으로서의 자아를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그는 “완성된 그림은 뒤집힌 거울 속 모습이지만 보는 사람은 평범한 자화상으로 받아들이는 점이 흥미롭다”며 “익숙한 형태에 숨어 있는 낯선 감각을 찾아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정 작가는 불의의 사고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었다. 이를 언급하며 “보이는 눈만으로 그림을 그리지만 보이지 않는 부분도 표현하려 했다”고 말했다.

정 작가는 최근까지도 프랑스 파리국제아트쇼와 터키 국립이즈미르박물관, 중국국제아트페스티벌 등 국제 그룹전에 참가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전시를 기획한 황의록 한국화가협동조합 이사장은 “정 작가의 그림을 보고 펑펑 우는 관람객도 있을 정도로 직접 마주하면 큰 감동을 받는다. 무소의 뿔처럼 자신의 생각을 용감히 펼쳐 곧 대중에게도 인정받을 것”이라고 했다. 다음 달 13일까지. 서울 서초구 갤러리쿱. 무료.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정의철 작가#자화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