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둑]알파고 vs 알파고 특선보… 점점 수렁에 빠지다
더보기

[바둑]알파고 vs 알파고 특선보… 점점 수렁에 빠지다

서정보 기자 입력 2019-01-31 03:00수정 2019-01-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알파고 마스터 ● 알파고 제로
18국 5보(63∼81)

백 ◎가 결국 화근이었다. 전보에서 보여준 대로 백은 64를 선수하고 A로 막아 두터움을 유지했어야 했다. 백 ◎로 살짝 빈틈을 보이자 흑 63으로 가르고 나와 백 모양이 전체적으로 엷어졌다. 백이 A로 뒀으면 튼튼하게 중앙을 연결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66으로 보강해도 약점이 많다.

흑은 67, 71로 힘차게 밀어 올린다. 우변 백돌을 은근히 노리고 있는 것. 여기서 흑이 실리를 탐해 참고도로 두면 백 2, 4로 중앙과 우변 백이 단번에 살아난다.

물론 백도 72로 막아 좌변 쪽 흑 대마 전체를 노려본다. 하지만 좌변 흑은 워낙 탄력이 좋아 쉽게 잡힐 돌이 아니다.


반면 우변 백은 좀처럼 눈 모양을 만들기 어렵다. 흑 73부터 77까지 공격하자 흔히 말하는 ‘장대’처럼 뻣뻣한 돌이 돼버렸다.

주요기사

백으로선 우변 돌을 살리고 싶지만 그 과정에서 중앙이 모두 깨지는 것이 싫다. 그래서 눈 딱 감고 백 78로 중앙을 먼저 지키며 버티기에 나섰다.

그러나 흑 81이 떨어지자 우변 백은 점점 수렁으로 빠지고 있다.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바둑#알파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