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보훈예우국장, 작년 5월 손혜원 만나 부친 서훈 심사 진행과정 직접 보고
더보기

[단독]보훈예우국장, 작년 5월 손혜원 만나 부친 서훈 심사 진행과정 직접 보고

장관석 기자 , 윤다빈 기자입력 2019-01-30 03:00수정 2019-01-30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孫 문의해 보고… 기밀유출 안해”
孫, 피우진 처장 면담 일주일전 보훈처에 심사기준 자료 요구도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지난해 2월 6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만나 부친의 독립유공자 서훈 문제를 논의하기 일주일 전 “부친(고 손용우 씨)에 대한 서훈 심사 결과와 기준을 공개하라”며 보훈처에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훈 업무 총괄자인 보훈처 보훈예우국장이 손 씨에 대한 서훈 심사가 진행되던 지난해 5월에도 손 의원을 만난 것으로 파악돼 심사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에 따르면 손 의원실은 지난해 1월 30일 보훈처에 “독립유공자 선정 기준과 손용우 씨 심사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보훈처는 지난해 2월 2일 “(손 씨의) 광복 이후 행적이 불분명하다” “손 씨 본인은 1948년 전향한 뒤 생업에 종사했다는 소명서를 제출했다”는 답변서를 냈다.

임모 보훈예우국장이 지난해 5월, 7월 의원회관을 찾아 손 의원을 만난 사실도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임 국장은 김 의원 측에 “5월엔 의원 문의에 따라 심사 진행 상황을 의원에게 직접 보고했다. 기밀 유출은 없었다”고 했다. 또 7월 방문에 대해선 “서훈 이후 가족이 받는 금전적 혜택 등을 손 의원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손 의원 측이 보훈처에 부친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담당자를 연일 부르는 등 전방위로 압박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손 의원 남동생 손모 씨(62)는 이날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자신의 아들 장훈 씨(22)가 공동 명의자로 이름을 올린 창성장은 손 의원의 소유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손 의원이 실제 소유주임을 입증하기 위해 소유권 이전등기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손 씨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2017년 5월 누나가 제 아내에게 아들(손장훈) 인감도장을 갖고 오라며 목포에 여관 하나를 손장훈 이름으로 사야겠다는 말을 했다”며 “(건물 값인) 3000만 원과 4200만 원은 통장에 들어오고 아내가 손 의원 지시대로 10분 만에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송금했다”고 말했다. 그는 “700만 원에 가까운 취득세도 그쪽이 냈고, 리모델링, 인테리어도 우리가 한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장관석 jks@donga.com·윤다빈 기자
#보훈예우국장#손혜원 만나#서훈 심사 과정 직접 보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