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외교사 정리한 연구서 발간
더보기

한국 외교사 정리한 연구서 발간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1-29 03:00수정 2019-01-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 역사 전 시기를 아울러 대외관계와 외교사를 통사적으로 정리한 한국외교사 연구서가 발간됐다.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도형)은 “‘한국의 대외관계와 외교사’ 시리즈 가운데 고려, 조선, 근대편 등 3권을 최근 펴냈다”고 28일 밝혔다. 시리즈는 전 4권으로 고대편은 올해 3월 발간할 예정이다.

이번 시리즈는 2015년부터 한국사와 일본사, 중국사, 국제정치학 등 전문가 50여 명이 집필했다. 동북아재단은 “한국 대외관계를 국제정치의 종속변수처럼 보아 온 주변국의 역사 왜곡에 대응해 우리의 시각과 주체적 면모를 서술했다”며 “관련 연구의 활성화와 함께 정책결정자들이 한국외교의 흐름을 체계적으로 이해하는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만4000∼3만2000원.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주요기사
#동북아역사재단#한국의 대외관계와 외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