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前대통령, 사람을 더럽게 만든다며 흐느껴 조사 중단”
더보기

“박근혜 前대통령, 사람을 더럽게 만든다며 흐느껴 조사 중단”

김예지 기자 입력 2019-01-28 03:00수정 2019-01-28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명성 ‘박근혜 변호’ 뒷얘기 출간… 검찰 뇌물혐의 추궁 상황 등 담겨
장승윤 기자
“어이가 없습니다. 그런 일을 하려고 제가 대통령을 했겠습니까?”

2017년 3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1001호 조사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박근혜 전 대통령(67·수감 중)이 목소리를 높여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았던 채명성 변호사(41)가 28일 출간하는 책 ‘탄핵 인사이드 아웃’의 내용 중 일부다.

이 책에 따르면 당시 박 전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밤잠을 설쳐 가면서 고민을 하고 3년 반을 고생을 고생인 줄 모르고 살았는데, 제가 그 더러운 돈 받겠다고 … 사람을 어떻게 그렇게 더럽게 만듭니까!”라며 흐느꼈다. 조사는 잠시 중단됐다.

채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3월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을 당시 법정 상황도 책에서 상세히 공개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팀장 역할을 한 유영하 변호사(59)가 변론 도중 목이 메어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고, 박 전 대통령의 눈시울도 붉어졌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은 최후 진술에서 “사리사욕을 챙기고자 했다면 정치를 시작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아버지가 목숨 바쳐 지켜 온 이 나라를 어떻게 제대로 이끌까 하는 생각뿐이었다”고 했다. 이어 “하루에 올라오는 보고서가 수십, 수백 페이지다. 그 보고서들을 다 검토하고 전화로 확인하고 업무 처리하면 주말에 제대로 쉬기도 어렵다”며 “형제자매도 청와대에 들이지 않고 일만 했는데 어쩌다 이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막상 구속영장 발부 소식을 들었을 때 어느 정도 예상한 듯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주요기사

채 변호사는 구속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이 재판을 받을 당시 자신과 얽힌 일화도 공개했다. 어느 날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방청객 사이 자리가 비자 채 변호사가 급하게 그 자리로 옮겨 앉았다. 그러자 박 전 대통령이 웃으면서 “저 지켜주려고 그러시는 거예요?”라고 농담을 했다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10월부터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또 채 변호사는 구치소의 박 전 대통령에게 영문 성경과 기도문 책자를 전달했는데, 당시 박 전 대통령은 “평소 기도하면서 궁금했었다”며 영문 기도 구절을 확인했다고 한다. 채 변호사는 “속으로 ‘계속 기도를 하시는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채 변호사는 책에서 박 전 대통령이 여성이었기 때문에 각종 루머가 만들어졌고 그 부정적인 이미지들이 재판 과정에서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채 변호사는 27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께 편지로 책을 냈다고만 말씀드렸고 답장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
#채명성 ‘박근혜 변호’#뒷얘기 출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