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정부 차원과는 달리 더 활발해지는 韓日 민간교류
더보기

[사설]정부 차원과는 달리 더 활발해지는 韓日 민간교류

동아일보입력 2019-01-28 00:00수정 2019-01-28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6일 일본 초계기가 초근접 위협 비행을 하면 “군의 대응수칙에 따라 적법하고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말 시작된 ‘일본 초계기 갈등’이 계속 악화일로를 걷는 양상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한일 간 민간 교류는 흔들림이 없다.

지난해 한국을 여행한 일본인은 292만여 명으로 전년 대비 28.1%가 늘어 9년 만에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과거 일본인들이 ‘겨울연가’를 찾던 시절만은 못해도 한류(韓流)는 여전히 뜨겁다. 지난해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도 5.6% 늘어난 753만여 명으로 사상 최대다.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이어 초계기 갈등까지 불거지자 일각에선 상대 국가에 가는 것이 위험하다는 주장을 퍼뜨렸지만 그것이 ‘가짜 뉴스’임을 양국 국민들이 입증해준 것이다.

26일 도쿄 신오쿠보역에서는 18년 전 지하철역에서 몸을 던져 일본인을 구한 의인 이수현의 추모식이 열렸다. 작은 추모대 앞에 발걸음을 멈춘 시민들은 “지금이야말로 이수현 정신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갈등관리 속에 시민들이 한일 관계의 초석을 받쳐주고 있는 것이다.

민간 차원의 건강하고 역동적인 교류와 우호관계가 보여주듯 한일관계는 양국이 함께 끌어안고 가야 할 거부할 수 없는 존재의 조건이며 숙명이다. ‘초계기 갈등’은 양국이 처음부터 열린 자세로 외교적 해결 노력을 기울였다면 쉽게 해결할 수 있었을 사안이었다. 그런데 아베 신조 총리 정부는 국내 정치적인 목적으로 갈등을 부채질한다는 의심을 받고 있고, 한국 정부와 정치권도 한일관계라는 특수성 때문에 누구도 나서기를 꺼리고 있다. 한일관계가 브레이크 없이 충돌 위기로 가고 있지만 민간에 남은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는 ‘레드라인’을 넘어서는 안 된다.
주요기사
#이수현#일본여행객#한일 민간교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