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정호 “징역 2년 구형” 고백에…윤균상 “성실하고 바른 유튜버, 영상 봐 달라”
더보기

유정호 “징역 2년 구형” 고백에…윤균상 “성실하고 바른 유튜버, 영상 봐 달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26 15:39수정 2019-01-26 1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유튜브 유정호tv 갈무리

배우 윤균상(32)이 팬들에게 선행 콘텐츠로 인기를 모은 유튜버 유정호의 영상을 봐 달라고 당부했다.

윤균상은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정호’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먼저 윤균상은 유정호를 “남들 돕고 바른 영상 만들며 광고, 돈 일체 안 받고 성실하고 바르고 사이다 같은 영상 업로드 하던 유튜버”라고 소개했다.

이어 “뭘 해달라, 도와달라는 게 아니다”며 “그냥 (유정호 유튜브 계정에) 가서 댓글이나 다른 영상들도 한 번 쯤 봐주시라. 추가 글, 청원이라는 게 때론 법적으로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이런 부분을 아는 게 없어 답답하다”며 “혹여 도우시고 싶으신 분 있다면 잘 알아보고 도움주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유정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지금 징역 2년형을 구형받은 상태”라고 고백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영상에서 유정호는 자신이 2월 중순 전에 교도소에 들어가게 되면 가정 형편이 어려워진다며 아내와 자식이 먹고 살 수 있도록 일거리를 달라고 부탁했다. 다만 영상에서 유정호는 왜 징역 2년을 구형 받았는지 자세하게 설명하진 않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간 선행을 베풀어온 유정호의 사연에 안타까워했다. 다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왜 유정호가 검찰로부터 징역 2년을 구형받게 됐는지 알아야 도울 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다.

한편, 유정호는 구독자 90만 명 이상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그간 선행 콘텐츠 등을 올려 구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