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열혈사제’ 이하늬 검사 변신, 범상치 않은 ‘핑크롤’ 패션
더보기

‘열혈사제’ 이하늬 검사 변신, 범상치 않은 ‘핑크롤’ 패션

뉴스1입력 2019-01-24 12:10수정 2019-01-24 12: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열혈사제’ 제공

‘열혈사제’ 검사로 변신한 이하늬의 출근길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제작 삼화네트웍스)가 2월 15일 금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열혈사제’는 ‘굿닥터’ ‘김과장’ 등 탄탄한 필력을 자랑하는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사제와 형사의 티격태격 공조 케미가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그들을 막는 검사가 등장한다. 바로 파이팅 넘치는(?) 욕망검사 박경선(이하늬 분)이다.


이런 가운데 1월 24일 ‘열혈사제’ 제작진은 ‘검사 박경선’으로 변신한 이하늬의 첫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핑크색 헤어롤을 매단 채 취재진 앞에 선 이하늬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주요기사

공개된 사진 속 이하늬는 카메라 세례를 받으며 법원에 출근하고 있다. 몰려드는 취재진 앞에서도 이하늬는 당황하지 않고 여유롭게 그들을 상대하고 있는 모습. 특히 심각한 상황과 어울리지 않는 이하늬의 헤어롤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한다. 추궁을 당하는 상황에도 당당, 뻔뻔한 이하늬의 모습은 박경선 캐릭터의 범상치 않은 매력을 예고한다.

극중 이하늬가 맡은 역할 박경선은 권력을 위해 내달리는 전투력 충만한 인물이다. 철두철미한 면모를 가짐과 동시에, 미남을 밝히는 솔직한 면모도 가진 캐릭터. 이날 이하늬는 첫 촬영부터 능청스럽게 박경선을 연기해냈다. 현란한 말발의 소유자인 박경선의 대사를 차지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예쁨을 내려놓고 망가짐을 불사한 연기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매 작품 자신만의 색깔을 녹여낸 캐릭터로 임팩트를 남긴 이하늬이기에, 그녀가 ‘열혈사제’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더해질 수밖에 없다. 제작진은 “한층 능청스러워진 이하늬의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첫 촬영부터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이하늬와, 그가 연기하는 박경선의 인상적인 첫 등장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