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경주·박세리, ‘2020 도쿄올림픽 골프’ 남녀 국가대표팀 사령탑 맡았다
더보기

최경주·박세리, ‘2020 도쿄올림픽 골프’ 남녀 국가대표팀 사령탑 맡았다

뉴스1입력 2019-01-23 15:27수정 2019-01-23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 국가대표팀으로 선임된 박세리 감독.(대한골프협회 제공) © 뉴스1

최경주(49), 박세리(42) 감독이 2020년 도쿄올림픽 골프 남녀 국가대표를 이끌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대한골프협회는 23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2020년 도쿄올림픽 준비를 위해 국가대표 감독을 선임했다.

최경주와 박세리 감독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남녀 대표팀을 맡았다.


정기총회에 참석한 박세리 감독은 “감독에 재선임돼 기쁘지만 부담도 있다”며 “2016년 올림픽이 마치 작년 같은데 벌써 도쿄올림픽이 눈앞에 왔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2016년에는 팀워크가 너무 좋아 결과도 잘 나왔다”며 “도쿄올림픽도 메달 획득이 중요하겠지만 선수들이 부상 없이 좋은 결과를 내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여자부에서 박인비(31·KB금융그룹)가 금메달을 땄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