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저는 흙수저 출신…병역비리할 사람 아니다”
더보기

황교안 “저는 흙수저 출신…병역비리할 사람 아니다”

뉴스1입력 2019-01-23 10:59수정 2019-01-23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자들 만나 “공안검사이기 때문에 국정원 휴대폰 도청 막아내”
“통진당 해산은 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건의해”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핵 의원모임 세미나 ‘북미 핵협상 전망과 한국의 대응방향’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3일 자신의 병역면제와 관련, “저는 흙수저 출신이고 병역비리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아버지도 없는 집안에서 대학가기도 힘든 사정에서 신검을 받았는데 무슨 비리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당 북핵 의원모임 세미나 참석후 기자들과 만나 “병역문제를 여러번 해명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전 총리는 1980년 만성담마진(두드러기)로 병역 면제를 받았다.

그는 “사실 나는 병명도 몰랐다”며 “군의관이 군에 가면 작전수행에 지장이 많다며 오지 말라고 하더라. 사실 군대에 가려고 했는데 신검을 못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을 자꾸 폄하해서 말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앞서 ‘자신이 당대표가 될 경우 차기 총선에서 수도권이 어렵다는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는 “여러 가짜 뉴스들이 많은 것 같다”며 병역문제를 먼저 언급했다.

주요기사

황 전 총리는 ‘공안검사에 대해 반감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다’는 지적에 대해선 “공안의 이름으로 정의가 아닌 정권의 뜻에 맞는 일을 하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가정보원 도청 사건도 수사했다. 2000년대만 해도 휴대폰을 2~3개 들고 다니면서 국정원이 도청했는데 그걸 막아냈다”며 “국정원장도 구속됐는데 제가 공안검사로서 그렇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안검사이기 때문에 국민 휴대폰 도청을 막아낸 것”이라며 “어떤 이름으로 일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떤 일을 했느냐로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기본적으로 국민 안전을 위해, 과거의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바른 자세로 일했다”며 “지금도 이땅에는 우리나라 안녕과 안보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많은 검사들도 있지만 경찰도 있고 공무원, 군인들도 있다. 이 사람들을 정말 폄하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또 홍준표 전 대표가 ‘통합진보당 해산은 박근혜 전 대통령 업적’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제가 대통령께 통진당은 민주적 기본질서에 위배되는 정당이니 해산해야 한다고 건의했다”며 “어려운 건의였고 대통령께서 결단했다. 그래서 통진당이 해산 심판을 받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친박 프레임 때문에 당내 세 확장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에 대해선 “과거 부산 방화사건에 있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주범 중 한명이 김현장씨”라며 “나중에 반국가사범이 되어 수사를 해서 아주 오래 복역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다시 공직에 들어왔을 때 이분을 다시 만나 친구가 됐다”며 “이 분에게는 과거 잘못된 친북노선을 바꾸고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따르는 변화가 있었다. 헌법 가치와 민주적 기본 질서를 존중한다면 마치 적과 같았던 분과도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저는 다른 가치를 가진 분과도 같이 할 수 있다”며 “정말 마음을 열고 화합하는 일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우리 국가 안위와 생명이 직결된 엄중한 문제”라며 “지금은 핵고도화 완성 단계에 이르렀다는 걱정까지 하는 중차대한 상황이다. 이럴 때 우리가 마음을 합하고 국제사회, 특히 미국과 함께 비핵화를 추진해야 하는데 이런 저런 잘못된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북핵문제는 실험할 수 없는 문제”라며 “한번 잘못되면 우리 민족은 물론 후대까지 돌이킬 수 없는 치명상을 가져올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엄중한 때”라며 “북미회담을 앞두고 우리 정부와 국민들이 마음을 합해 제대로된 북미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확고하고 견고한 우리 입장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